전셋값 오르자...민간임대 아파트로 수요 몰린다

관리자 2022.02.19 20:59 조회 수 : 327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치솟은 가운데 17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동작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서울신문DB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폭등하며 임대아파트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합리적인 가격에 청약 조건이 비교적 자유롭고,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어서다.

 

부동산인포가 18일 부동산R114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1월 1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34.48%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셋값 급등은 임대주택 관심으로 이어졌다. 민간임대아파트는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당첨 이력과 상관없이 만 19세 이상 무주택세대구성원이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민간 임대아파트의 경쟁률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부동산인포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청약홈에 등록된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 26개 단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2개 단지 6924가구 모집에 6만5575건의 청약 통장이 몰렸다. 평균 경쟁률은 9.47대 1이었다.

 

단지별로는 지난해 서울 중랑구 망우동 일대에 공급된 ‘서울 양원 어울림 포레스트’가 331가구를 모집하는데 1만 5845건이 접수, 평균 47.8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경기 시흥시 장곡동에 공급된 ‘시흥장현 B-2지구 서희스타힐스’도 887가구 모집에 1만 4446건이 접수돼 평균 16.2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임대차3법 시행으로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크게 상승했고,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으로 임대가 가능한 임대아파트로 수요가 쏠린 것으로 보인다”며 “임대차3법이 시행된 지 2년이 되는 올해 7월 31일 이후 전셋값 폭등이 전망되면서 앞으로 임대아파트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화포레나 대전월평공원

대전 첫 단독 런칭, 자부심으로 빛나는
한화건설의 주거브랜드 포레나

총 1,349세대 프리미엄 랜드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