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종부세 가장 많이 걷힌 곳은 서울 삼성세무서

관리자 2022.09.27 06:13 조회 수 : 390

1.jpg

(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지난해 종합부동산세를 납부한 사람이 가장 많은 곳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근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종부세를 내는 사람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세종이었다.

 

2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30개 세무서 가운데 개인 기준 종부세 납부 인원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세무서로, 납부 인원이 4만8천605명에 달했다.

 

삼성세무서는 삼성동, 대치동, 개포동, 수서동 등을 관할 구역으로 둔 세무서다.

 

잠실 세무서는 납부 인원이 4만4천882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외 반포(4만893명), 분당(3만7천467명), 성동(2만9천236명), 양천(2만6천90명), 서초(2만4천276명) 등의 순이었다.

 

개인 종부세 결정세액 기준으로도 삼성세무서(2천552억원)가 가장 많았다.

 

이 밖에도 반포(2천410억원)와 용산(1천985억원), 강남(1천899억원), 잠실(1천482억원), 서초(1천358억원) 등 부동산 가격이 높은 서울 강남 지역 중심으로 결정세액이 높게 나타났다.

 

최근 종부세 납부 인원과 결정세액은 매년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개인 기준 종부세 납부 인원은 2017년까지만 해도 37만6천420명에 그쳤으나, 2018년 40만명(43만6천186명), 2019년 50만명(55만8천205명)을 차례로 넘어선 데 이어, 2021년에는 94만204명까지 증가했다.

 

총 결정세액도 2017년 4천982억원에서 2021년 3조7천132억원으로 늘었다.

 

증감률 기준으로 2017년 대비 개인 종부세 납부자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세종이었다.

 

세종 종부세 납부자는 2017년 1천373명에서 2021년 1만453명으로 7배 넘는 수준까지 증가했다.

 

송파 종부세 납부 인원도 5천969명에서 2만4천276명으로 300% 넘게 증가했다.

 

이외에도 서울에서는 강동(240.5%) 노원(223.8%) 등 지역 종부세 납부자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까지 공시가 상승과 공정시장가액비율 상승, 종부세율 상승 등으로 종부세 납부 대상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당초 종부세를 내지 않던 사람들도 대거 세금 부담을 지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병도 의원은 "종부세 납부 대상이 수도권 고가주택 보유자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는 만큼, 정부의 종부세 완화 방침이 결국 '부자 감세'라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표] 2021년 세무서별 종합부동산세 결정 현황

 

(단위: 명, 백만원)

 

0013464415tableImage1.png?type=w647

 

[표] 세무서별 종합부동산세 결정 현황 변동

 

(단위: 명, 백만원)

 

0013464415tableImage2.png?type=w647

 

 

※ 2017년 이후 신설 세무서는 변동 집계 제외

 

※ 자료: 한병도 의원실, 국세청

 

mskwak@yna.co.kr

한화포레나 대전월평공원

대전 첫 단독 런칭, 자부심으로 빛나는
한화건설의 주거브랜드 포레나

총 1,349세대 프리미엄 랜드마크